안식년 동안 저희는 한국에서 1년간 머물렀습니다.

시골 산골에서 머물면서 또 다른 객지 생활을 하게 되었죠….생각해보면 아련한 추억이 또 하나 만들어졌습니다.

 

가족이 함께 매일 산책하며 대나무 숲, 시냇가 산봉우리를 다니면서 아름다운 자연에서 사계절을 맞이했습니다.

하영이는 그때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감동에 멜로디를 붙여 찬양을 몇 곡 만들었습니다.

 

악보 다운로드: 악보_내가 날마다-경하영

 

 

첫 번째 곡은 ‘내가 날마다’라는 찬양입니다.

시편 1편, 민수기 6장을 묵상하며 만든 곡입니다.

 

 

저희 가정이 보내심을 받은 캄보디아를 위해 크메르어로 번역했고,

 

 

열방을 위해 영어판으로도 만들었습니다.

 

오늘 사우디에서 살고있는 필리핀인 구독자께서 감동이 있는 댓글을 달아주셨습니다. 열방에 흩어져 있는 성도들과 함께 새노래로 찬양을 드릴 수 있다니 저희들에게는 놀랍고 보람있는 일입니다.

 

곡의 수준이나 보컬, 오디오 믹싱 등 여러가지로 미흡하지만, 아이가 하나님을 알아가며 성장하는 중에 주신 감동을 그대로 담으려고 노력했습니다.

작은 소망은,

이 곡을 하나님께서 기뻐 받으시고

영혼들에 작은 위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Leave A Comment